【조선의밤】조밤|대구의밤|대밤|오밤

조선의밤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조선의밤

조선의밤
2022-05-17 현재 http://tteogjib1.com 바로가기

조선의밤 (朝鮮의밤, Night of Joseon, 조밤) 소개

조선의밤 (@Chobam) 공식사이트를 안내해 드립니다. 조선의밤 (cbam) 은 조선의 밤 문화 정보를 공유하는 달림정보 홈페이지입니다. 조선의밤 도메인 주소 바로가기 소개 #조선의밤 #조밤 #Chobam #Cbam

조선의밤 (@Chobam) 란? 조선의 밤 문화를 소개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조선의밤(朝鮮의밤, Night of Joseon)은 조선의 밤 문화 정보를 소개하고 공유하며 도메인 주소 및 조선의밤 바로가기를 안내해 드리고 있습니다.

조선의밤은 한국 문화의 중요한 축인 밤(夜)문화의 원형을 드러내기 위해, 전통시대 철야풍속에 주목하였다. 조선시대 조선의밤은 ①경신일(庚申日), ②교년일(交年日), ③제야일(除夜日)을 맞이하여 궁중에서부터 일반 민가에 이르기까지 불을 밝히고 밤을 새는 나라 전체의 풍속일이 있었다. 따라서 특정한 날에 밤을 새는 문화를 필자는 철야풍속이라 조어하고, 실행례(實行例)의 하나이자 당대의 밤문화인 철야풍속을『조선왕조실록』과 세시기(歲時記), 문집류등의 문헌 기록을 통해 고찰하였다.

경신일은 육십갑자의 57번째 날이며, 오래전부터 사람들은 이 날에 잠을 자지 않고 밤을 지키는 수경신(守庚申)을 행했다. 경신일의 밤샘 풍속은 도교 사상과 관련이 깊은데, 철야의 이유는 잠을 자게 되면 몸에서 삼시충(三尸蟲)이 빠져나가서 하늘의 신에게 자신의 잘잘못을 고한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본 장에서는 경신일의 철야 풍속을 궁중과 사대부의 사례를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먼저 경신일 궁중에서는 제법 큰 규모인 연회의 형태로 경신연(庚申宴)을 펼쳤으며, 사대부는 이 날 주변 친지들과 술잔을 나누고 오락을 즐기는 밤 모임인 경신회(庚申會)의 형태로 철야를 지속하였다.

교년일은 음력 12월 24일이며, 해[年]가 교차하는 날을 말한다. 이때를 맞이하면 민가에서는 집집마다 부엌신인 조왕에게 제사를 지냈다. 궁중의 교년 풍속은 조왕신과의 관련성보다는 왕과 관료들이 함께 밤을 새며 술과 음악을 즐기는 문화로 정착되었다.

섣달그믐밤인 제야는 나라 전체의 풍속일로, 집집마다 불을 켜두고 가족이 함께 둘러앉아 해[年]를 지키는 수세(守歲)를 행했다. 수세는 경신수야(庚申守夜)틀 통해 복을 얻고자 했던 도교적 사상이 녹아있으면서도, 묵은해를 보내고 새해를 잘 맞이하고자 하는 송구영신의 의미가 함께 담겨있는 풍습이었다.

따라서 철야풍속을 통해 유교국가였던 조선에도 활발한 밤문화가 존재하였음을 알 수 있다. 조선의 수도인 한양은 도성 치안을 목적으로 야금(夜禁) 제도를 행했기 때문에, 밤은 모두가 일상적으로 누릴 수 있는 시공간이 아니었다. 하지만 공식적인 3대 철야일이 있었던 것처럼, 당대를 살았던 사람들은 나름의 방식대로 밤을 인식하고 향유해 왔다.

조선의밤(Cbam) 변경된 주소 및 최신주소, 공식사이트 및 공식홈페이지가 궁금하시다면 http://roomtteok1.com 로 접속하시면 됩니다.

#조선의밤 #조밤 #Chobam #cbam #조선의밤공식홈페이지 #조선의밤공식사이트 #조선의밤사이트 #조선의밤주소 #조선의밤바로가기

'달이 차오른다, 가자'(장기하와 얼굴들). 한국인에게는 밤을 사랑하는 유전자(DNA)가 있는 것일까. 밤늦게까지 놀거나 일을 하는 이들을 일컫는 ‘호모 나이트쿠스(Homo Nightcus)’라는 말이 회자되고, 외국인은 한국의 밤 문화를 신기하게 본다. 전깃불이 없던 옛 시절 조선의밤은 어땠을까?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의 김유진 씨가 ‘서울민속학’에 게재 예정인 논문 등을 통해 ‘조선의 밤’을 살펴봤다.

1902년 고종의 즉위 40년을 축하하며 열린 야진연(夜進宴)은 왕이 친림(親臨)하는 큰 규모의 밤 연회로, 연회는 해시(亥時·오후 9∼11시)에 열렸다.

궁중, 문묘의 숨 가쁜 조선의밤

적막하기만 했을 듯한 조선의밤은 사실 은근히 분주했다. 한밤중에 과거 시험이 열리기도 했다. 바로 알성시(謁聖試)다. 알성시는 임금이 성균관 문묘의 공자 신위에 참배하는 ‘알성례’ 뒤에 치러졌는데 알성례를 대개 밤에 했기에 시험 문제도 인시(寅時·오전 3∼5시)는 돼야 출제됐다. 과장(科場)에는 횃불을 밝혔고, 초에 눈금을 그어 놓고 촛불이 그 금까지 타면 시험을 종료하는 각촉(刻燭)시의 방식으로 치러지기도 했다. 활쏘기 실력 등을 보는 무과는 어둠 속에서 과녁을 구별하기가 어려우므로 시험 시간을 바꿔야 한다는 상소가 올라오기도 했다.

궁에서는 밤에 왕이 신하와 공부하고 정치를 토론하는 한편 간단히 술잔을 기울이기도 하는 야대(夜對)를 했다. ‘심야 토론’을 즐긴 조선 최고의 ‘올빼미 왕’은 성종이다. 김 씨가 조선왕조실록의 야대 기록을 분석한 결과 성종이 470번으로 가장 많았고, 영조(113번)가 뒤를 이었다. 승정원일기에는 오전 1∼5시에 야대한 기록도 있다.

조선의밤 3대 철야일

한양 도성 안은 대체로 초경 3점∼5경 3점(대략 오후 8시∼오전 4시) 야간통행이 금지(야금·夜禁)됐다. 하지만 달맞이를 하는 정월대보름 등의 명절에는 야금을 해제해 백성들이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아예 밤을 새우는 것이 목적인 ‘철야일’도 공식적으로 존재했다. 섣달그믐 밤인 제야일(除夜日)에는 집집마다 불을 켜두고 가족이 함께 둘러앉아 송구영신(送舊迎新)의 의미로 밤을 새웠다. 윤기(1741∼1826)의 ‘무명자집’에는 이날 ‘거리에 곱게 단장한 여인들과 화려한 복장의 사내들이 넘쳐나며, 밤새도록 놀며 담소 나누는 소리가 시끄럽다’고 했다. 궁과 관아에서는 불놀이를 하거나 잡귀를 몰아내는 의식인 나례(儺禮)를 행했다. 포를 3번 쏘아(연종방포·年終放砲) 나쁜 기운을 쫓아내기도 했다.

동지섣달의 경신일(庚申日)에도 궁에서는 경신연(庚申宴), 양반들은 경신회(庚申會)를 열어 술과 음식을 즐기며 밤을 새웠다. 이날 잠을 자면 몸에서 삼시충(三尸蟲)이 빠져나가서 하늘의 신에게 자신의 잘못을 고한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음력 12월 24일에도 교년일(交年日)이라고 해 왕이 신하들과 밤을 새웠다.

주등(酒燈) 걸고 호객하는 주막

‘거리에 행인 줄고 점포도 닫았는데(人稀街路市垂簾)/안개는 짙게 끼어 여염에 자욱하네(煙霧深籠撲地閻)/멀리서도 술집만은 분별할 수 있으니(惟有酒家遙可辨)…’

18세기 후반 도성의 저녁 풍경을 소재로 한 윤기의 시다. 주막은 등이나 깃발을 내걸고 어둠 속에서 손님을 모았다. 조선 후기에는 몰락한 양반 여성이 주인이고 술과 음식은 하인이 나르는 ‘내외(內外) 술집’이 생겨났다. 근대에 들어서면 선술집과 야시장이 등장했다. 대한제국 시기 고종은 밤에 야회연(夜會宴)과 야진연(夜進宴)을 열었다.

김 씨는 “전통시대에도 야금이 해제되면 백성들은 다양한 밤 풍속을 향유했다”며 “일상적으로 밤 시간을 누릴 수 없었기에 그 의미가 더욱 각별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의밤 #조밤 #조밤2 #조밤3 #조밤4 #조밤5 #Chobam #Cbam #Cbam2 #Cbam3 #Cbam4 #Cbam5 #대구의밤 #대밤 #Daebam



google   youtube   facebook   instagram   pinterest   linkedin   snapchat   twitter   whatsapp   reddit   blogger   naver   band   kakao   kakao story   tistory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조선의밤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조선의밤 / 대표 : 조밤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8 팩스 : 02-1234-5689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조선의밤

접속자집계

오늘
60
어제
211
최대
1,981
전체
48,262
Copyright © 조선의밤. All rights reserved.
오피가이드 sitemap.xml

인천달리기 sitemap.xml

대구의밤 sitemap.xml

아이러브밤 sitemap.xml

부산달리기 sitemap.xml

오밤 sitemap.xml

오피아트 sitemap.xml

오피가이드 sitemap.xml

오피스타 sitemap.xml

떡집 sitemap.xml

오피가이드

떡집

인천달리기

대구의밤

아이러브밤

부산달리기

오밤

오피아트

인달

대밤

알밤

부달

오피가이드

오피스타

떡집

오피스타

조선의밤

오피가이드

오피가니

오피스타

조선의밤

오피가이드

오밤

아이러브밤

대밤

알밤

오피아트

부산달리기

달콤월드